관광지
옥토망월

도화탄 왼쪽 앞에 기교가 귀신이 부린 조화로 할 수 있는’옥토망월’이라고 한다.이옥토 모양인 거석이 높이 솟아 있고 큰 바위에 꿋꿋하게 서 있다. 머리 살짝 들어

하염없이 하늘의 명월에 내려다보고 월궁중에 항아를 그리워하는 것 같다고 한다.북송 시인 진관 토시토시 내말 들어,월중 천사 가장 불쌍해 월중만 돌아가지 못하다고이에 대해 이 모습을 바로의 자화상이다.

말하는 바에 의하면 항아가 천사가 된후에 항상 인간의 산수화초를 그리워하여 옥토를 가져 슬러 인간에 놀러 갔다고 한다.도화계곡을 거치면서 맑은 물을 보고 복숭아도배 아름다움을 끌리고 여기에 놀러와다. 옥체가 이일이알아서 부끄럽고 분한 나머지 화를 내고 이랑진군을 보내고 항아를 잡고 항아 이일이 안후에 서두러 이랑진군와 함께 공중에 돌아갔다.촉박하는 틈에 논 옥토기가 인간에 남긴다.옥토가 항아 월공에 돌아가는 일을 안후에 항상 월공 방향을 바라보고 오랫동안 되면 거대한 바위가 된다.


/upload/cache/atlas/image/201610/19/0_0/b56626cb0cfb2a6e66287ba0651144dc.jpg

/upload/cache/atlas/image/201610/22/0_0/e5df97da4216d19942d0ff8e0047f461.jpg

/upload/cache/atlas/image/201610/22/0_0/42165188639616ad6b31bf02b2f22944.jpg